(경기도 제 102호 전통사찰)

석왕사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원미2동 산 29-30번지 원미산(보운산이라고도 함) 중턱에 자리 잡은 대한불교 조계종 직할교구로 2005년 1월 24일 경기도 제 102호로 전통사찰로 지정되었다.

석왕사의 창건은 조선시대 말기로 추정된다. 당시는 정확한 절의 모습을 하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진다. 몇몇 스님들이 탄압을 피해 이곳으로 와서 토굴을 파고 밭갈이를 하며 조그만 불당을 지어놓고 기도를 드리던 곳이었다. 인근의 주민들이 이 절에 오르내리며 기도를 드리기 시작하면서 절골이라 불리워졌다.
그후 1920년대 기와장과 불상이 발견되면서 절을 지었으나 번창하지 못하고 조그마한 절로 유지되어 오다가 1976년도 고산 대화상이 주위의 땅을 매입하여 중창(재창건)하면서 오늘에 이른다. 함경남도 안변군 문산면 설봉산에 있는 사찰 석왕사의 호국불교사상을 이어 서해안의 안위를 위하여 석왕사라 명명하며 오늘에 이른다.

석왕사가 중창되면서 부천은 급격하게 도시개발이 진행되었고 석왕사가 위치한 원미산 아래까지 주택가가 형성되면서 석왕사는 산중에 있으면서도 주택가와 인접한 도심 속의 포교사찰로서 경인지방에서 가장 왕성한 불교사회활동을 펼쳐왔다.
아직도 절골이라 불리워지고 있는 이곳은 1976년 중창한 이후 석왕사가 있던 절 뒤로 멀뫼길이 뚫려 절골의 모습도 중간이 잘려 나간 모습이 되었다. 절골 아래쪽은 현재 풍림아파트가 들어서 주택가가 되었지만 일제 강점기에는 밭으로 사용되어 곳곳에 복숭아나무가 심어져 있었다. 절골 위쪽으로 삼림욕장이 생기면서 인공조림을 하여 활엽수림이 하늘을 덮고 있다. 위쪽으로 원미약수터가 있고 골짜기 오른쪽 산등성이에는 체력단련장이 있어 원미동 사람들이 아침저녁으로 올라와 운동을 한다.

1976년도 이후 본격적인 중창불사를 하면서 사찰의 면모를 재건한 석왕사는 일찍이 불교유치원을 건립하고 도시근로자들을 위한 마야야간학교 및 노인대학, 특수아동조기교실 등을 운영하면서 교육사업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백중경로잔치를 연차적으로 실시하고 있고 별도의 사회복지법인을 설립하여 덕유사회복지관 및 룸비니 어린이집 등 다양한 사회복지활동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또한 어린이 일요학교를 비롯한 학생회, 청년회, 유마회, 법륜회, 합창단, 사진동우회 심상, 주부풍물패 묘음 등 연령층에 맞게 다양한 신행단체가 조직되어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다. 정기적으로 신규가입자 입문교육 및 불교대학을 운영하여 불자들의 교육에도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 또한 생활협동조합을 운영하고 외국인근로자 쉼터를 개설하는 등 환경과 지역사회문제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 전국적으로 불교대중화의 모범사찰로서 큰 공헌을 하고 있다.